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1. 2011.09.05 차마고도 신혼여행, 꼬박하루 이동..드디어 도착!!
  2. 2011.08.29 신혼여행, 나시족과 함께 차마고도를 걷다-출발전 두근두근

인천공항에서 출국심사를 마치고 면세점을 향해 고고싱했습니다. 다른분들은 면세품 쇼핑을 하셨지만 해외여행 경험이 없던 저희는 그냥 둘러만 보았습니다. 필요한 것을 미쳐 체크해 가지 못해 싼건 알겠지만 선뜻 사지는 못하겠더라구요. 보딩타임이 다되도록 자유롭게 공항안을 둘러보았습니다.

1시 반 비행기에 올라 1시간 반만에 대륙에 도착!!!
출발하기 전 서울에서도 좀 푹한 날씨였는데 북경에 도착하니 습하고 더운 날씨가 피부로 와 닿았습니다. 북경공항에서 셔틀 버스를 타고 국내선 동방항공을 갈아타러 이동했습니다. 도착해서 짐을 내리고 또 좀 시간을 때우고 다시 비행기에 올랐습니다. 그렇게 해가 지고서 쿤밍(곤명)공항에 도착했습니다.

가이드의 설명으로 쿤밍은 우리나라 전라도의 광주정도 되는 성도라고 알려줬습니다. 공항에 내릴때는 그렇게 화려한지 몰랐는데 건물 밖으로 빠져나가면서 복잡하고 큰 도시라는 것을 실감케 했습니다. 픽업나온 차량에 짐과 몸을 싣고 야간열차를 타러 쿤밍역으로 향했는데 가지 놀란것은 길에서 보행자는 원하는 때에 길을 건너고 차들은 경적을 엄청 울린 다는 것이었는데요. 한국도 교통하지만 중국에 비하면 매우 고요하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역앞은 번화하였지만 저녁이 한참 지난 시간이라 그런지 그렇게 복잡하지는 않았습니다. 젊은 사람들도 보이고 속속 문을 닫는 상점들도 보였습니다.
커다란 슈퍼에서 각자 자유롭게 와 물을 사고 가이드가 리치를 한봉지 사는 것이었습니다. 원래 서울에서 먹던 냉동리치는 맛도 별로고 그렇게 좋아하지도 않아 맛이나 볼까 하고 하나 물었는데...눈물의 맛이었습니다. 찔찌름하지도 않고 달고 상쾌한데다 과즙이 어찌나 많은지...염치 없지만 계속 손이 가더군요. 다른 분들과 두런두런 앉아서 첫날 얼굴도 익히고 대화도 나누며 여행을 시작했습니다.

저녁 10~11시쯤 출발시각은 자세히 기억나지 않지만 우리가 하루밤 묶으며 타고갈 기차에 올랐습니다.
역시 대륙답게 이동거리나 시간이 길어서 그런지 열차는 모두 침대칸으로 이루어져 있었고 저희가 타고갈 객실은 1객실당 4인이 누워갈수 있는 열차였습니다. 객실문은 없었지만 전 별로 방해 받지않고 자고 갈수 있었는데요. 저희 남편은 늦도록 자지못하고 책을 읽었다고 합니다. 그렇게 아침이 밝아올 때쯤 리장역에 도착하여 기차에서 내렸습니다.

리장역에는 여행온 중국현지인들로 붐볐습니다. 현지 가이드가 타고온 차에 짐과 몸을 싣고 멧돌을 돌려가며 2~3시간을 더 이동해야 했습니다. 차에서 꾸벅대고 졸다고 눈을뜨니 물살이 세고 넓은 강가곁을 달리고 있었는데요. 우리가 올라갈 산자락에 다다랐다는 것을 느낄수 있었습니다.

그렇게 한참을 꼬불꼬불한 산길을 올라갔습니다. 정말 오프로드가 따로없었습니다. 몇번이나 머리를 창가에 부딫혔는지 모르겠습니다. 산 중턱쯤 차를 내려 첫날 아침을 먹고 출발할 나시객잔에 도착했습니다.

아침에 눈을뜨면 꼭 화장실을 가지만 이날은 긴장한 탓인지 괜찮았지만 객잔에 도착하니 가고싶어졌씁니다. 그렇게 걱정하고 걱정하던 현지의 화장실을 갈지 말지를 한참 고민했는데 다녀오신 분들은 생각보다 괜찮다는 말에..결심을 하고 가보니 화장실은 생각보다 깨끗했습니다. 시골 재래식 화장실처럼 아래쪽에 배설물이 고이는것이 아니고 아래로 흘러가서 볼일 당시는 크게 지장없었습니다. 하지만 칸막이는 되있으나 반뿐이라서 다른사람과 함께 이용하기는 조금 민망할 수 있겠다 싶었습니다. 쿤밍국제공항에서 이용한 화장실보다 오히려 나은 느낌이 있어서 안심했습니다.

그렇게 꼬박 하루 가까이 걸린 이동을 마치고 차마고도 여행의 첫날 상쾌하게 아침을 시작했습니다.

 

Canon EOS 50D | +0.33 EV | ISO-500

Canon EOS 50D | +0.33 EV | ISO-320

Canon EOS 50D | 0.00 EV | ISO-1600

리장 도착쯤 바깥풍경

Canon EOS 50D | 0.00 EV | ISO-1600

곤명에서 리장역까지 운임은 153위안 열차는 비교적 편리합니다. 장소나 다른건 별로 가리지 않지만 이불은 좀 그래서 그냥 옷을 입고 베게만 이용했어요.

Canon EOS 50D | +0.33 EV | ISO-1600

Canon EOS 50D | 0.00 EV | ISO-125

열차에서 내려서 바라본 리장

Canon EOS 50D | 0.00 EV | ISO-1600

열차 사진입니다. 저런 객실이 2층으로 이뤄져있습니다.

Canon EOS 50D | +0.33 EV | ISO-100

차를타고 도착한 나시객잔

Canon EOS 50D | 0.00 EV | ISO-100

Canon EOS 50D | 0.00 EV | ISO-100

옥수수와 반대편 벽은 꽃이 만발했습니다. 저 분홍빛 예쁜 꽃은 객잔어디를 가도 있어요.

Canon EOS 50D | 0.00 EV | ISO-800

나시객잔의 아침. 일단 기본적으로 차가 나오고 야채볶음, 계란볶음, 볶음밥, 감자볶음, 우리는 수유차를 먹었습니다.

수유차는 차에 야크버터를 넣고 이겨서 섞은 것인데요. 그 맛이 짭조름한 밀크티와 비슷합니다.

객잔에서 바라본 설산Canon EOS 50D | +0.33 EV | ISO-100

저런 산세가 앞뒤로 있고 사이에 물이 많은 강이 흐립니다.

19일 오후 1시 서울 발 북경 행 비행기 > 북경에서 동방항공으로 환승 > 쿤밍국제공항 도착 >
쿤밍역에서 리장역으로 야간열차로 8시간 이동 > 리장역에서 차로 2~3시간 이동 >
나시객잔 도착!

신고
이름 :
비밀번호 :
홈사이트 :
비밀글 :

결혼 준비 당시, 6월 18일 날짜가 다다라 오고 신혼여행지를 급히 정해야 할 타이밍이 다가왔습니다. 이집트에 가려고 알아보니 이집트는 난리가 났고 일본 도보여행이나 자전거 투어를 생각하니 지진해일에 불안해서 안되고..희말라야 트레킹을 생각했지만 우기라서..

'박복한것..'하며 탓해 보았지만 시간이 없었습니다. 구체적으로 정하지 않으면 사무실에 선전포고한 한달 휴가를 집안에서 썩혀야 하는 불행이 올것 같았습니다. 일단 공정여행을 가기로 마음먹고 프로그램을 찾아보기 시작했습니다.

http://www.travelersmap.co.kr/ 트래블러스맵

그중 찾아보다 알게된 것이 여행이 바로...

나시족과 함께 차마고도를 걷다
차마고도 호도협 트레킹 3일 + 석두성마을 + 속하고진 리장고성

사진출처 : 트래블러스맵

차마고도라 하면 티비광고나 다큐로 접해서 자세히 알진 못했지만 동경이랄까 이런것이 좀 있었습니다. 지금 남편된 사람이 이야기를 꺼냈을땐 걱정도 있었지만..(고도적응이나 화장실)...흔쾌히 그거 좋네!! 하고 생각했습니다.

뭔가 휴향지도 아니지만 뭔가 몸과 마음을 충전할수 있겠다 싶었습니다.


가격은 물론 일반 휴향지를 가는것보다 비싸지만 공정여행 답게 가서 쓰는 비용은 확실히 적게 듭니다. 물건 사라고 강요하는 것도 전혀 없고 현지 가이드도 함께 하지만 다른 것을 요구하지도 받지도 않습니다. 이점이 정말 강추입니다!!!

그렇게 준비를 마치고 결혼식준비와 맞춰 여행준비도 착착..
다른 사람들은 신혼여행이면 트렁크에 가득채운 수영복, 잠옷과 휴향지에서 입을 옷등등을 챙기겠지만 저희는 바람막이 점퍼에 등산바지 그리고 빨리마르는 기능성 티셔츠로 짐을 가볍게 챙겼습니다.

그렇게 짐을 꾸려놓고 결혼식을하려 출발 고고싱~

결혼식을 마치고 피로연으로친한 사람들끼리 모여 새벽늦게까지 놀고 다음날 아침일찍 친구가 운전하는 차편으로 편하게 서울로 올라왔습니다. 피곤했지만 여행에 대한 부푼마음으로 피로는 다 날려버렸습니다.

집에 들려 꾸려놓은 짐을 들고 드디어 신혼여행을 출발~서울까지 데려다준 친구가 인천공항까지 배웅해줘서 편안하게 이동했습니다.

공항에 모여 가이드에게 전화를 걸어 위치를 파악하고 사사삭!! 가서 어색하게 첫인사를 나누며 여행이 시작되었습니다.

그럼 1일차 여행은 다음포스팅에서!!!

신고
wrote at 2011.09.12 22:56 신고
좋은 블로그 ^^
이름 :
비밀번호 :
홈사이트 :
비밀글 :
*1 
I am
알립니다
BUBBLE BLOG
[Job]
[Hobby]
일상다반사
[Wedding]
글 보관함
2012/12, 2012/04, 2011/11, 2011/10, 2011/09,
달력
«   2017/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count total 433,978, today 48, yesterday 40
rss

티스토리 툴바